상단여백
HOME 문화
‘1919 양산으로부터의 울림’

 

3·1운동 100주년 기념전
항일운동 자료 200점펼쳐
시립박물관서 6월2일까지

 
 양산시립박물관(관장 신용철)은 3·1만세운동과 상해임시정부수립 100주년 특별기념전 ‘1919 양산으로부터의 울림’을 13일 개막했다.
 

만해 한용운 '6폭 병풍'.


오는 6월 2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는 양산지역 항일독립운동가들의 자료 200여점이 한자리에 모여 100년 전 양산에서 처음 만세운동이 일어났던 3월 13일 오후 3시를 기념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3·1만세운동을 양산지역까지 전개할 수 있었던 과정을 총 4부로 소개하고 있다. 세부내용으로 먼저 일제수감인물카드를 벽면에 부착해 감옥을 재현했다. 또한 관람객들이 양산의 만세운동을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샌드아트 영상’ 상영 코너도 마련됐다. 여기다 3·1운동 당시 태극기 목판찍기, 김구선생 유묵 써보기, 태극기 스피너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통도사 지방학림 개교기념사진'


이날 개막식에는 김일권 양산시장을 비롯한 윤영석 국회의원, 서진부 양산시 의장, 국·공립박물관장 등 박물관 관계자, 각계 기관장 및 독립유공자 유족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이번 전시는 통도사가 3·1만세운동의 중추적 역할을 했음을 보여주는 자리다”면서 “앞으로 우리 지역 독립운동사를 재현한 ‘독립운동 거리’와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양산의 독립운동사와 관련된 자료들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시민들의 많은 관람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관람료는 무료다.

문의: 학예담당 055-392-3323.

 


 

 

박경애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