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27일 강소연구개발특구 설명회 열린다

 경남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과 관련한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 주민설명회가 오는 27일 오후 3시 경남테크노파크 과학기술진흥센터 3층 세미나실에서 개최된다. 강소특구 지정을 신청한 양산을 비롯해 창원·진주·김해가 대상이다.

'강소연구개발특구'는 연구개발을 통한 신기술의 창출 및 연구개발 성과의 확산과 사업화 촉진을 위해 조성된 지역이다. 기업들이 특구에 입주하면 세제감면 등 각종 혜택을 받는다.

경남도는 양산시를 비롯해 창원시, 진주시, 김해시를 강소특구로 지정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양산은 부산대학교 양산캠퍼스가 기술핵심기관이 되고 부산대학교 산학단지와 가산일반산업단지가 배후공간이 되어 바이오헬스케어산업 특구로 키운다는 방침이다. 

주민설명회를 마치고 나면 과기부 강소특구전문가위원회의 검토, 관련 정부부처 협의, 연구개발특구위원회의 심의 등을 거쳐 6월 중에 선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은 13일부터 다음 달 9일까지 양산시 양방항노화과, 경상남도 신산업연구과, 환경영향평가 정보지원시스템에서 공람할 수 있다.                                      

권환흠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환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