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양산시 내년 예산안 1조 1,406억 원 편성교육, 사회복지, 환경보호 분야 증액 돋보여

 양산시가 내년도 예산안 1조 1,406억 원을 편성,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일반회계 1조 89억 원, 특별회계 1,317억 원의 예산안으로 일반회계와 특별회계를 합쳐 2018년 당초예산 1조 172억 원보다 1,234억 원 늘어난 규모이며 처음으로 일반회계 예산이 1조를 넘겼다.
 양산시의 내년 예산안을 회계별로 살펴보면, 일반회계가 올해에 비해 1,141억 원, 특별회계가 93억 원 늘어났다. 일반회계 주요 세입으로는 지방세가 129억 원, 세외수입이 41억 원, 국ㆍ도비 보조금이 644억 원이 늘어나 전체 1,141억 원이 증가했다.
 일반회계의 분야별 세출은 사회복지분야가 796억 원이 늘어난 3,468억 원(34.38%)으로 가장 큰 비율을 차지했고, 수송 및 교통 분야 1,972억 원(19.54%), 환경보호분야 970억 원(9.62%), 국토 및 지역개발분야 600억 원(5.95%) 등의 순이다.
 가장 많이 증가된 분야는 교육 분야로 복합문화학습관 건립에 82억 원을 편성했고 학교교육 여건개선 및 교육지원 사업에 73억 원을 증액, 221억 원을 편성해 양산시가 교육 분야에 얼마나 중요성을 두고 예산을 편성하였는지를 가늠케 한다.
 다음으로 29.81%의 증가폭을 보인 사회복지 분야에도 기초연금 857억 원, 보육료 610억 원, 신설된 아동수당에 229억 원 등 취약계층 지원 및 육아부담 경감을 위한 예산을 대폭 증액하였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시민의 건강과 미래사회 환경을 염두에 둔 사업으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전기 자동차, 전기버스 보급 사업에 예산을 증액하였고 취약계층 미세먼지 마스크 지원 사업에도 2억 원을 편성하여 환경보호 분야 대기부문 예산이 올해 대비 101.77% 증액되었다.
 주요 투자 사업으로는 도시철도 양산선 건설 367억 원, 당곡천 고향의 강 조성사업 54억 원, 소주국민임대주택~주남신원아침도시아파트간 도시계획도로(광3-3호선) 개설 52억 원, 양방항노화 힐링서비스 체험관 구축 50억 원, 양산일반산업단지 혁신사업 47억 원, 양산일반산업단지 재생사업 45억 원, 남양산 청소년 문화의집 건립 32억 원 등을 편성하였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2019년도 예산안은 늘어나는 복지예산과 미래를 위한 투자인 교육예산, 환경 분야 예산을 중점적으로 편성하였으며 도시계획 일몰제를 대비한 양산시 장기적 도시계획까지 고려하여 한정된 예산을 효율적으로 배분하고자 고심하여 편성하였다."고 밝히며 "시민들과의 소중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언제나 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한 푼의 예산이라도 소중하게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양산시의 내년도 예산안은 다음달 3일 시작되는 시의회 정례회에서 김일권 시장의 시정연설을 시작으로 상임위원회별 예비심사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김종열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