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H산부인과, 국민청원 20만 넘겨남편, LABOR RECORD(진통경과기록지) 조작 주장
폐업신고와 함께 서울 대형로펌의 변호인 선임
남편이 지난달 18일부터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중부동 H산부인과의 의료사고 문제를 도와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17일 청와대ㆍ정부 관계자들의 답변을 받을 수 있는 20만명의 동의를 넘겼다.
 지난달 18일에 올라온 산부인과 사고에 대한 청원은 청원 마감일인 이날, 관계자들로부터 관련 답변을 받을 수 있는 기준인 20만명의 동의를 넘겼다. 오후 12시31분 현재 해당 청원은 21만2030명이 지지했다. 
 이는 지역 한 온라인 카페에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남편 1인 시위에 힘을 싣고자 국민청원 20만 달성 동참운동을 함께 펼치는 등 이번 의료사고가 전국으로 일파만파로 퍼진 결과다.
 산부인과 사고의 청원인인 남편은 "저는 (이번 사고를 당한) 산모의 남편이며 사망한 신생아의 아빠"라고 소개한 뒤, 둘째 아이를 출산하기 위해 찾은 경남 양산의 모 산부인과에서 의료진의 적절치 못한 응급대응으로 아내가 의식을 잃은 끝에 현재 대학병원으로부터 뇌사상태가 의심된다는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다.
 남편은 "(산부인과에서) 두 번째 배밀기를 하던 중 제 아내는 의식을 잃었다"며 "이후 가족분만실에서 의식이 돌아오지 않은 상태에서 응급 제왕절개 수술을 한다고 아내를 수술실로 옮겼고 전 당연히 아내가 정신을 차려서 제왕절개 수술을 하는줄 알고 기다렸는데 20분이 지나 주치의가 하는 말이 심정지 상태이고 호흡이 없어 대학병원으로 옮긴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가족분만실에서 의식을 잃었던 게 심정지였는데 산부인과에서 25분 가량 수술한답시고 급박했던 시간을 지체했다"며 "대학병원으로 전원 후 심장기능을 응급으로 살리고 에크모를 돌린 후 제왕절개 수술을 해 아이가 태어났으나 이틀만에 사망하고 아내는 현재 저산소성 뇌손상으로 뇌사상태가 의심된다는 소견을 받았다. 하지만 산부인과는 자기네들은 잘못이 없다면서 정상진료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남편은 아울러 가족분만실에서 산모가 의식이 있을 때 산소를 공급한 적이 없었음에도 공급했다고 적혀있는 등 당시 상황에 대한 의료진의 기록이 `명백한 거짓`으로 기재돼 있었다면서 "2018년 10월15일부터 산부인과 앞에서 1인 시위를 시작했고 시위 도중 산부인과 원장과 간호과장, 원무과장, 총무과장과 대화를 했는데 LABOR RECORD(진통경과기록지)를 왜 조작했냐고 따지니 허위기재 사실을 어느 정도 인정했으나 경찰조사에서는 조작한 게 없다고 진술했다 한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한편, 문제가 된 산부인과 병원은 지난 16일 양산시보건소에 폐업 신고 절차를 마쳤다. 소송에 대비해 서울 대형 로펌을 변호인으로 선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호 기자  kth2058@naver.com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