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고교 평준화`, 검찰고발로 새로운 국면`여론 조작`과 `관권 개입` 주장, 교육청과 용역업체 직권 남용 고발
찬성측, "양산 교육이 평준화로 도약할 수 있도록 응원해달라 " 당부
고교평준화 추진소속회원들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백화진 고교평준화반대위원장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양산시 고교 평준화 추진에 관한 찬반 갈등이 심화되는 등 찬반 논란이 법적 다툼으로 이어질 조짐이다.
 반대 측에서 여론 조작과 관권 개입을 주장하며 원천 무효를 주장하자 찬성 측에서는 공교육의 가치를 훼손한다며 맞서고 있다.
 양산시 고교평준화 반대위원회(위원장 백화진)는 4일 경남도의회와 양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론 조작`과 `관권 개입`을 주장하며 교육청과 용역업체를 직권 남용 등의 혐의로 창원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반대위는 "지난 1일 타당도 조사 결과 발표에서 찬성 68.3%로 발표한 용역업체 조사 결과를 결코 신뢰할 수 없다"며 "타당도 조사에서 문구 조작을 통해 여론 조작을 진행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고교 평준화에 대한 찬성과 반대 여론이 공존하고 있는 가운데 공정한 중립에 있어야 할 도 교육청이 조직적으로 개입해 평준화 찬성을 위해 움직였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들은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교육청은 모든 평준화 관련 업무를 중단하고, 수사 결과와 상관없이 여론 조작과 관권 개입에 대해 교육감 사과를 요구했다. 
 또한 남은 여론조사에 대해서도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선거관리위원회에 위탁ㆍ시행하고, 교육청은 중립 의무를 지키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반면 양산 고교평준화 추진위원회도 이날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타당성 조사 결과를 환영하며 반대 측 주장을 반박했다. 
 이들은 "이번 평준화 설문조사는 학생ㆍ학부모 1만 6806명이 참여해 표집에서 높은 신뢰도를 바탕으로 했다"며 "그러나 일부 평준화 반대세력과 지역 사설학원은 공교육 가치를 끊임없이 흔들고 훼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교육이 교육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하는 것이 우리 교육이 지향해야 할 가치이자 어른들이 짊어질 숙제"라며 "양산 교육이 건강하게 평준화로 도약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응원해달라"고 부탁했다.               

김태호 기자  kth2058@naver.com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양산인 2018-10-18 17:48:02

    학교가 너무 멀면 다니기 힘들지 않을까요, 지금까지는 학생 대부분이 자기가 가고 싶은 고등학교 갈수 있지 않나요. 학교 서열화 문제를 거론하는데 내신성적 때문에 소위 좋다는 고등학교를 선호하지는 않죠 - 내신에 불리한 측면이 있으니까요, 성적보다는 오히려 통학거리, 남여공학 여부 등 본인이 선호하는 고등학교에 진학할려고 하죠 @@@ 평준화되면 학생의 면학의 편리와는 상관없이 아주 먼 거리로 통학하는 학교에 배정되는 문제가 있습니다. 이런 불합리한 정책을 무엇때문에 추진할려고 하는지 바보들 아닌지 참 .... 답답합니다   삭제

    • 하북사람 2018-10-16 11:41:14

      신도시에서 하북까지 2시간이라니 걸어오나요 학교통학버스 정상적으로 오면 30분에서 1시간 이내에 오고도 남아요 ^^ 고교평준화에 대해서 아는바 없지만 ~양산인~ 신도시에서 하북 한번 와보고 글을 쓰심이 좋지 않을까요 하북을 대중교통도 없는 산간오지로 생각하니 열받습니다요   삭제

      • 양산인 2018-10-11 14:01:07

        양산시는 도시가 커서 평준화하게 되면 양산신도시에서는 하북면이나 웅상으로 가는 경우 통학시간이 2시간 정도 걸리는데 이런 학교에 배정되는 학생은 얼마나 큰 고통인가, 현재는 내신성적때문에 다들 중학교 순대로 학교서열이 정해지지 않고 대체로 평준화된 상태라 학생들이 희망하는 고교에 대체로 갈수 있는 실정인데도 학생들의 고통만 가중시키는 고교평준화는 바보들의 말잔치에 불과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