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국어 말하기 정말 재미있고, 어려워요"민저우 (동원과기대)씨, <<베트남의 한가위>>최우수상
한국어 말하기대회에서 대상과과 최우수상을 받은 수상자들이 동원과기대 장호익 총장(가운데)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베트남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일명 베사모 회장, 장호익 동원과학기술대학교 총장)은 지난 7일 오후 2시 동원과학기술대학교 평생직업교육관에서 "한국 유학생활의 희로애락, 세계 속의 베트남" 등을 주제로 발표대회가 열렸다.
 이번 행사에는 국립마산병원에서 학생들을 위한 무료 검진 및 건강 상담을 실시하는 등 동명대와 동아대. 동원과기대, 부산외대. 신라대. 영산대 등 5개 학교 베트남 유학생과 유학생회 대표 학생 120명, 발표자 13명이 참가했다.
 부울경 결혼이주민 여성 문화모임 갈매기팀의 베트남 민속무용 공연으로 더욱 풍성하고 다채로운 행사가 마련된 이번 행사는 베트남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동원과학기술대학교가 공동 주최하고 부산광역시, ㈜화승그룹, 국립마산병원, 주한베트남대사관, 영산대학교 베트남연구소가 후원했다.
 대상에는 딘 후 퐁(동아대) 학생으로 <나의 한국 유학생활>이라는 주제로 발표하였으며 부상으로 베트남 항공권이 주어졌다. 
 최우수상은 레티 민저우(동원과기대) 학생이 <베트남의 한가위>를 주제로 발표하여 베트남과 한국의 한가위를 비교하여 발표했다.
 그 외 우수상 3명, 장려상은 8명의 학생에게 각각 상장과 부상이 주어졌다. 올 행사는 한국어 실력이 특히 뛰어난 학생들의 참가로 행사의 열기가 더해졌다. 
 이번 행사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동원과기대 레티 민저우 학생은 한국 유학 1년 반 정도만에 유창한 한국어 실력을 뽐내며 수상의 영광을 얻어 그 의미가 더욱 컸다.   
 이날 행사를 통해 한국에서 유학중인 베트남 학생들은 한국어 실력을 인정받는 기회가 되었을 뿐 아니라 한국과 베트남의 문화에 대해 이해하는 계기가 되었으리라 보인다.
 이날 최우수상을 받은  민저우씨는 한국말은 어찌보면 제미있기도 하고 때로는 정말 어렵다는 생각을 하지만, 배우면 배울 수록 재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또 한국말은 하면 할 수록 정이 더 두터워지는 것 같은 감정도 주고 따뜻한 마음도 배려해주는 그런 가교적 역할도 해주는 것 같아 좋다고 말했다.

김태호 기자  kth2058@naver.com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