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양산시 "열린 시장실" 1층으로 이전관리자 회의도 보고중심에서 토론중심으로
김일권 양산시장이 1층으로 옮긴 집무실에서 민원인들과 대화하고 있다.

 양산시는 9일부터 시장실을 1층으로 이전하여 운영한다고 밝혔다.  
 권위적인 시청 문화를 청산하고 가장 낮은 곳에서 시민과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누는 소통시대, 시민행복시대를 열기 위하여 시장 집무실을 3층에서 1층으로 이전한 것이다. 
 시장실 이전은 지난 주말, 기존의 사무실에 불필요한 리모델링 공사 없이 집무실과 부속실, 회의실의 설치 구획공사만 최소한의 경비로 시행하였고, 면적 또한 기존의 262㎡에서 150㎡로 대폭 줄였다.
 또한, 관리자회의 운영방식도 형식적이고 낭비적인 요소를 없애고자 기존 현안사항 보고 중심의 일방향에서 공유ㆍ토론 중심의 양방향 방식으로 격식 없이 자유롭게 진행한다고 밝혔다. 
 회의 개최횟수도 월2회에서 월1회로 줄여 회의보다는 업무에 집중하도록 하고,  회의장소도 대회의실로 옮겨 비효율적인 회의공간을 개선하기로 하였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더욱 낮은 자세로 시민과 소통을 강화하고 시민들과 더 자주 만나기 위해 1층으로 시장실을 이전한 만큼, 사전연락만 하면 시민 누구나 시장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며"구시대의 잘못된 관행은 개혁하고, 시민이 주인이라는 신념을 잊지 않고 시정을 잘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종열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