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1석 많은 `민주당`, 자리 독식 `신 적폐`의회운영과 집행부 견제 순탄지 않을듯
김효진의원 '부의장 사퇴서' 신속한 처리 요구
한국당 의원 8명은 지난 4일 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양산시의회 자유한국당 시의원 8명은 4일 오전 양산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상임위원장 3자리를 민주당 시의원들이 독식한 것은 신적폐이다"며 민주당의 독선적 의장단 구성을 비판했다.
 기자회견문에 따르면 지방선거 결과 민주당은 9석으로 8석인 한국당에 비해 겨우 1석 많은 다수당 자리에 올랐으나 민주당 시의원들은 한국당 측에 부의장 1석만 내 주고 의장과 상임위원장 3석은 자신들이 차지하기로 협의했고 실제 그렇게 선출을 강행했다.
 이날 이상정 의원을 비롯한 한국당 시의원들은 "민주당은 당리당략을 떠난 협치를 강조하면서 당론을 내세워 상임위원장 자리 3개 모두를 민주당 출신 시의원들이 독식한것은 원활한 의회 운영을 저버린 행동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향후 의회 운영과 집행부 견제 등이 순탄하지 않을 것임을 경고했다. 
 또 한국당 의원들은 "겨우 1석 많은 다수당의 위력을 발휘해 의장단과 상임위원장을 당내 재선ㆍ다선 의원의 자리 욕망으로 독차지해 버렸다"며 "지난 2일 본회의에 앞서 서진부 의장 당선자 등과 접촉하며 협상을 제의했지만 확정된 당론 변경 불가라는 차가운 답변만 받았다"고 덧붙였다.
 또한 "당사자 의사없이 부의장으로 선출된 김효진 의원이 낸 사퇴서를 조속히 처리해 줄 것을 요구한다"며 "한국당 의원들이 모두 불참한 가운데 일방적으로 김효진 의원을 부의장으로 선출한 것은 시민들이 보고 있어 민망해서인가, 협치 흉내라도 내보려고 억지 춘향 짓을 한 것인가"라며 비꼬으기도 했다.
 한편 한국당 측은 제5대와 6대 의회 당시 상황과 현재를 비교하며 민주당 측을 비난하기도 했다.
 5대 상반기에서는 전체 15명 의원 중 새누리당 12명, 민주당 1명, 진보당 1명, 무소속 1명 등 12대 3 비율인데도 상반기 상임위원장 1석, 후반기엔 부의장과 상임위원장 등 2석을 할애했다고 밝혔다.
 6대 후반기에는 새누리당 10석, 민주당 6석이었는데 부의장과 상임위원장 등 2석을 배정해 협치를 위해 노력했다고 한국당 측은 강조했다. 

 

김태호 기자  kth2058@naver.com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