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이웃들/ 호롱불 봉사단, 사랑의 집수리양산세관, 홀로 살고 있는 할머니 집 보수
양산세관 호롱불봉사단 단원들이 윤 할머니의 집을 방문해 집수리 봉사활동을 실시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양산세관(세관장 김영우)은 가정의 달을 맞이해 지난 31일부터 1일까지 양일간 어려운 주거환경에서 홀로 사시는 할머니의 집을 보수 지원하는 사랑의 집수리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양산세관 호롱불 봉사단은 양산소재 윤00 할머니의 집을 방문해 도배 및 장판 시공, 전등 교체 및 청소를 실시하는 등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했다.
 봉사단이 이번에 방문한 윤00 할머니는 71세 고령으로 현 주거지로 이사했으나 가정형편상 노후화된 내부상태 개선은 엄두도 내지 못할 상황이었다며 "봉사단의 도움으로 걱정없이 편하게 지낼수 있게 되었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양산세관은 지난 2009년부터 직원들의 자발적인 봉사모임 `호롱불 봉사단`을 결성해 결손가정의 학생에게 매월 장학금을 지원하는 등 정기적으로 사랑나눔 봉사활동을 실천해 오고 있다.


                                                   

권수상 기자  luman77@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