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데스크칼럼/ 앞으로 백년, 이백년 노거수(老巨樹) 처럼 굳건 할 것 입니다
김종열편집국장

 `양산신문`이 창간 29주년을 맞이 하였다. 그동안 형극의 세월 29년을 보낸 것이다. 민주 언론의 불모지였던 양산에 깊은 뜻을 세우고, 시민이 주체이고, 시민이 주인인 시민 자유언론의 기치를 높이 든지도 어언 29년이 된 것이다.
 양산신문은 사회의 목탁으로서 그동안 시민들의 눈과 귀 역할을 톡톡히 해 냈다. 즉 사회의 공기(公器)로서 맡은 바 사명을 다하고, 시민 계도와 정서함양에 앞장 서 왔다.
 양산신문은 주간지로서 중앙일간지와는 그 책무와 사명이 애초부터 달리, 시민생활의 가려운데를 긁어주고, 우리 시민들의 삶의 세밀한 부분까지 다 챙겨왔다.
 때로는 외롭고 괴로운 때도 없지 않았지만, 우리 시민들과 애독자들이 넓은 아량으로 품어주시고, 크신 이해로 감싸주신 사랑에 솟구치는 의욕으로 용기백배 하던 때가 더 많았다.
 `양산신문`이 창간된 것은 웅상 주진동 출신 고 김정웅(金正雄)선생과 필자에 의해 뜻시루란 제호(題號)로 세상에 얼굴을 드러냈다. 
 고 김정웅선생은 필자의 사형(舍兄)이기도 하다. 그러니까 필자 역시 본지와 함께 29년이란 세월을 보낸 셈이다.
 지방 언론의 어려움은 여기에서 언급하지 않아도 모두가 다 아는 공지의 사실이다. 교통과 통신의 발달로, 대형 중앙언론이 빠르고 신속하게 독자들에게 대량의 정보를 적시에 전달할뿐만 아니라 영상매체까지도 시도 때도 없이 지방 시청자의 안방까지 뉴스와 사회정보를 현장감 있게 전달하는 세상이 되었다.
 이런 디지털방식의 뉴스와 사회정보 전달 경쟁에서, 지방의 소규모 언론이 소멸하지 않고 견딘다고 하는 것은 실로 기적에 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양산신문`이 그동안 많은 파란을 이겨 내고, 양산지역의 대표 언론으로 살아 남은 것은 오직 성실과 진실만을 토해냄과 양산을 사랑하는 애향심이 있었기 때문이다.
 또 지금에 이른 `양산신문`은 그동안 양산신문을 아껴주시는 독자와 우리 양산시민이 함께한 사랑과 더불어 전직원들이 똘똘뭉쳤기 때문이다.
 `양산신문`은 이정걸 발행인을 중심으로 우리 직원 일동은 경제적인 출혈의 어려움 속에서도, 사회의 목탁이고, 사회의 공기(公器)라는 자부심 하나로 매주 한차례 신문을 발행하고 있다.
 또 기자는 무관(無冠)의 제왕(帝王)이요, 펜은 총보다 강하다는 신념 하나로, 양산신문을 발행하는데 혼신을 다해 왔다. 
 컴퓨터 보급이 날로 번창하고, 인터넷 활용세대가 전 인구에 80%가 넘어서면서 활자를 이용한 인쇄매체가 사양길로 들어섰다고 아우성이다.
 그러나 아직은 활자를 이용한 인쇄매체의 매력은 건재하다. 활자매체의 기록성과 정확성, 시각적 인식의 각인, 그리고 신뢰성과 가치를 충분히 발휘하고 있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전세계 뉴스 정보를 커버하고 있는 CNN이나 BBC가 있는 반면, 뉴욕타임즈와 워싱턴 포스트, 르몽드, 푸라우다, 아사이, 인민일보 등도 쟁쟁하게 건재하고 있다.
 앞으로도 본지 `양산신문`은 시민들과 함께하며 그 어떤 비바람에도 흔들림 없이 굳건하게 존재할 것이다. 
 강산이 세 번이나 변하는 세월을 버텨온 힘은 오직 양산시민들의 사랑과 양산신문 애독자들의 뜨거운 성원 덕분이다.
 `양산신문`은 양산시민들의 사랑과 애독자들의 뜨거운 성원이 있는 한, 백년이고 이백년이고 노거수(老巨樹)처럼 굳건할 것이다.
 
 그동안 우리 양산신문을 아껴주시고 사랑해 주신 모든분들께 다시한번 머리숙여 감사를 드립니다. 창간 29주년을 맞아 새롭게 태어나는 양산신문은 더 알차고, 더 많은 정보를 전달할 것입니다.
 양산을 대표하는 언론으로서의 자리매김에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습니다. 더 많은 관심과 더 많은 사랑을 보내주시기를 바랍니다. 

양산신문  webmaster@yangsanilbo.com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