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차다르크` 차예경, 신발끈 졸라맸다물금, 원동면 무소속 출마로 급선회
일자리창출사업 비리 의혹 정면돌파

 차예경(사진) 양산시의원 예비후보가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다. 그는 민주당 탈당과 동시에 무소속으로 물금, 원동면 시의원에 출마한다고 지난 4일 밝혔다. 당초 동면, 양주동에 출마키로 했던 차 후보의 급선회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는 차 후보가 공천이 좌절되면서 출마 자체를 포기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차 의원은 본인의 `2015 지역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 비리 의혹을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앞서 차 의원은 이 사업과 관련해 수뢰후부정처사 혐의로 울산지검에 불구속 기소됐다.
 그는 무상급식, 문재인 정부 일자리 예산, 나동연 양산시장 카드깡 등 정치 쟁점 사안에 앞장서서 당의 입장을 대변, `양산시 저격수` `차다르크` 등의 별명으로 불렸다. 정열적인 그의 의정활동은 상임위 출석률 100%라는 성적으로 나타난다. 차 의원은 여성으로서 학생들의 안전과 학습권과 관련해서 가장 왕성한 활동을 한 시의원이다.
 그는 "무책임한 양산시와 자유한국당을 심판하고, 다시 친정인 더불어민주당에 복귀하기 위해서다. 더불어민주당을 사랑하는 당원으로 남지 못해 가슴 아프나 꼭 해결해야할 일이 있다."고 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차예경이 2015년 지역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 공모에 관여하면서 비리가 있는 것처럼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했으나 그 사업은 양산시가 컨소시엄 대표기관으로 법적 책임자는 나동연 양산시장이며 시의원 의원으로서 자유한국당 의원들 역시 공동책임을 져야하는 사안이다. 모든 책임을 차예경에게 돌리고 책임을 회피한 것이다"고 했다.
 차 후보가 물금, 원동면으로 지역구를 변경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여성 후보인 신재향, 김혜림 후보의 표에 영향을 미칠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이 지역구에는 4명의 시의원을 배출해 역대 가장 많은 후보자들이 당선을 노리고 있다. 그와 정치적 견해를 달리해 충돌을 빚었던 김효진 자유한국당 후보도 이 지역구에서 삼선을 노린다.  

신정윤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