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경효 의장, 무소속 출마 한옥문, 도의원 도전

 자유한국당(대표 홍준표)이 지방의회 의장을 역임한 선출직 공직자를 같은급 선거구에 출마하지 않도록 한다는 방침을 정함에 따라 지역 선거 구도도 요동치고 있다.
 지난 12일 정경효(자유한국당) 의장은 탈당계를 제출하고 무소속으로 상북ㆍ하북ㆍ강서 지역구 기초의원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한옥문(자유한국당) 의장은 당의 방침을 받아들여 상하북강서중앙삼성동의 지역구에 자유한국당 도의원으로 출마한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정재환, 최영호 의원과 갑작스럽게 공천 경쟁하라는 것은 지역 질서를 어지럽히는 것이라고 생각해 무소속 출마를 결심했다"며 "기초의원은 시민만 바라보고 간다. 무소속은 아무런 걸림돌 없이 일 할수 있다. 시민들 위해 눈치 안보고 일할 역량이 생긴다"고 말했다. 이어서 "지방의회에 정당이 없었을 때는 의원들끼리 단합도 잘 됐다. 정당공천제는 국회의원이 지방의원 잡아두겠다는 것밖에 안된다"며 지방의원 정당공천제 폐지 의사를 내비치기도 했다.  

신정윤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