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나동연 양산시장, 흑색선전 주의 당부"시장 측근이나 친구 사칭한 공갈 협박 있다"
유료낚시터 등에서 발생한 듯, 신고 가능

나동연 양산시장이 자신에 대한 근거없는 공격이나 헛소문이 퍼지고 있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나 시장은 지난 24일 이 같은 내용의 페이스북 게시물을 올리고 주의를 당부했다. 나 시장의 페이스북 게시물에 따르면 "최근 시장 측근, 또는 친구임을 사칭하며 공공장소(유료낚시터)에서 공갈 협박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는 악의적으로 시장 흠집내기 이거나 사기꾼 이므로 바로 신고 부탁드립니다. 선거 때가 다가오면 마타도어 비슷한 수법으로 절대 현혹되지 마시길 바랍니다"고 했다. 마타도어는 흑색선전의 외래어로 출처가 불분명하거나 근거가 희박한 정보를 악의적으로 흘려 상대방을 곤경에 빠뜨리는 것을 뜻한다. 

이는 최근 나동연 시장이 측근비리에 대한 감사를 지시한 것과도 연계된다. 앞서 나시장은 측근비리가 있다는 헛소문이 있다며 시청 감사실을 통해 감사를 지시하기도 했다.  

신정윤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