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차예경ㆍ이상걸 의원 징계 요구 건, 안건 채택 또 불발임정섭 "모독은 개xx라고 해야"
서진부 "의회 모독엔 동의 못해
"김효진 "저 역시 마음 편치 못해"
.

차예경, 이상걸 의원의 징계 요구 건이 지난 1일 열린 양산시의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거론됐지만 다음 본회의에서 다루기로 한 채 또다시 연기됐다. 

양산시의원 징계 안건은 이날 일부 의원들의 요구에 따라 본회의장에서 공개적으로 다뤄 졌다. 이는 임정섭 시의원(더불어민주당, 물금 원동 강서)의 의사진행 발언 요청으로 촉발됐다. 

임의원은 이날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모욕은 의원을 개xx라고 하는 것이다. 김효진 의원은 표결에 기권을 한번도 안했다. 차예경, 이상걸 의원은 5분발언에서 언급 한적 없다. 징계 요구가 그렇게 다뤄졌다. 절차가 잘 못된 것도 알고 있다. 양산시의회가 얼마나 우습나"고 말했다. 

서진부 의원도 이어진 의사진행 발언에서 "참담한 심정으로 이자리에 섰다. 징계 사무내용을 보면 의회 모독이다. 개인 의원의 모독은 논외로 하겠다. 의원의 한사람으로서 의회의 모독이라는 것은 동의하지 못하겠다. 통상적으로 특위에서 의결된 사항은 본회의장에서 이의제기하고 표결했던 선례가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는 절차상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제기 한다. "고 말했다. 

이에 김효진 시의원도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저 역시 동료 의원 징계 요구 제출은 마음 편한 일이 아니다. 여기에 계신 분들은 의회가 바로 되기 위해서 그런 것이다. 지난 5분자유발언은 일방적인 자기 의사 표현이다. 의결표결권에 대한 모욕이다. 이래서 징계 요구건을 발의한 것이다. 징계 요구는 누구를 죽이는 목적이 아니다. 서로가 존중하고 반대토론 찬성토론에서 의사를 이야기 하자"고 말했다. 

앞서 김효진 의원은 차예경 이상걸 의원이 양산시의회를 모독했다며 징계 요구 건을 제출 했지만 논의가 연기 돼 왔다.

신정윤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