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강창준, 더불어민주당 입당집권당 쏠림 가속화 돼
"소신보다 인맥이 중요"

강창준 전 국민의당 양산갑 사무국장이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했다. 국민의당 유력 지방선거 후보자의 더불어민주당 입당으로 민주당이 저변 확대에 성공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자유한국당 강태현 변호사의 더불어민주당 입당에 이어 강창준 전 사무국장도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하면서 지역사회 오피니언 리더들의 집권 여당 쏠림 현상이 가속화되고 있다. 

강 전 사무국장은 지난 6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했다. 지역사회에는 정치적 소신보다 네트워크를 이루고 있는 많은 사람들과의 교류가 중요하다고 판단해 내린 결정이다. 지역사회를 위해 한목소리를 내고 싶다는 마음은 변치 않았다"고 말했다. 

강 전 사무국장은 당내에서는 당직을 맡지 않았다. 평소 시의원 출마의 소신을 밝힌 강 전 사무국장은 당내 경쟁을 뚫고 시의원 후보로 출마 가능할지의 여부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동면 신도시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는 강 전 사무국장의 출마 지역은  당내 사정에 따라 바뀔 것이라는 분석이다. 양산 남부동 출신이며 양산초, 양산중, 양산고를 졸업한 강 전 사무국장의 이력도 이러한 분석에 신빙성을 더하고 있다. 강 전 사무국장도 "특정 지역을 고집하지 않는다"며 말을 아꼈다. 

물금라이온스클럽 활동을 시작으로 지역사회의 봉사자로서 활동해 오며 "진정한 봉사는 지역민의 대표가 되는 것이다"라는 소신을 밝혀 온 강 전 사무국장은 지난 도의원 보궐선거 후보자로 뛰면서 선출직 공무원의 꿈을 꾼 것으로 알려졌다.                              

신정윤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