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부산대치과병원 인문학강의 즐거운 `반향`2월부터 매월 개최 삶의 한줄기 휴식처로
치의학전문대학원과 진행… 깊은 공감대

인문학 강의를 매월 개최하기로 하면서 박수병 치과대병원장, 한형조 교수, 정태성 치수학 전문대학원 교수(왼쪽부터)가 지난 2월 강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산대학교치과병원은 인문학 공감대 형성을 위한 특별 강의를 매월 개최,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지난 2월부터 부산대치과병원 임직원과 치의학전문대학원 교직원 및 학생을 대상으로 한 인문학강의가 치과병원 대강당에서 개최되고 있다.

인문학 강의는 부산대치과병원 후원과 부산대치의학전문대학원의 주최로 개최하게 되었으며 직원과 학생뿐아니라 치과병원을 찾는 내원객 및 보호자도 참여해 즐거운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직원에겐 물질 만능주의 시대에 바삐 돌아가는 현대인의 인생 속에서 한줄기 휴식처로 삶의 철학을 배우고, 학생들에게는 미래 치과의료인으로 살아갈 소양과 참된 인생의 의미를 배우는 시간이 되고 있다.

2월에 열린 첫 인문학강의에서는 `인문학, 삶을 위한 기술`이라는 주제로 한국학중앙연구원 한형조 교수를 초청, 개최했다. 3월에는 세계재활협회 Korea, 아태지역 회장 이일영 교수를 초청, `새로운 변화를 꿈꾸며`라는 주제로 특강을 이어갔다. 두 번의 강의 모두 약 100여명의 직원 및 치의학전문대학원 학생들이 참여해 성황을 이룬 가운데 인문학 강의에 대한 가치를 새삼 느끼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직원과 학생을 위해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또는 목요일에 개최되는 인문학 강의는 바쁜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이 자신을 돌아보고 새로운 방향성을 설정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4월 인문학강의는 박민식 국회의원 초청 강연이 열릴 예정이다.

권혜란 기자  kkgg980@yahoo.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